최종편집 : 2024-07-21 18:17 (일)
전북도-도내대학, 전북대 글로컬대학 선정 위한 '원팀'
상태바
전북도-도내대학, 전북대 글로컬대학 선정 위한 '원팀'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09.24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와 전북대를 비롯한 도내 4년제 10개 대학 총장단이 지역과 대학의 동반성장을 이끌어 나갈 글로컬대학 최종 선정을 위해 하나로 뭉쳤다. 

지난 22일 도청 회의실에서는 '글로컬대학30 선정 대응과 전북도와 대학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이 이뤄졌다.

협약식에는 김관영 지사를 비롯해 양오봉 전북대 총장, 이장호 군산대 총장, 김찬기 예수대 총장, 박정훈 예원예술대 대외협력실장, 오석흥 우석대 부총장, 박성태 원광대 총장, 박정훈 예원예술대 대외협력실장, 박진배 전주대 총장, 채은하 한일장신대 총장, 강희성 호원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 대학 및 지역사회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대응방안 모색 △ 교수연구 인력, 학생 교류 및 시설물의 공동 활용 △ 학술공동연구 및 대학교육 발전을 위한 정보교환 △ 글로컬 대학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 등에 대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도는 협약을 통해 도가 중점적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산업분야 인재를 육성함과 동시에 글로컬 대학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대학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각 대학은 학교 간 벽을 허물고 과감한 공동 혁신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김관영 지사는 "현재 46만명 수준인 대학 입학자원이 20년 뒤에는 26만명으로 절반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상황에서 두, 세발 앞서서 대응해야 한다"며 "이번 협약은 우선 전북대의 글로컬대학 선정을 위한 디딤돌 역할울 할 것이며, 더 나아가 우리 지역 대학들이 선제적으로 대학의 혁신을 구체화하고 이를 실천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컬대학30 사업'은 전국 10개 대학에 5년간 1000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교육부는 지난 7월 전북대 등 15개 대학을 예비지정한 바 있다.

내달 초 대학들이 사업실행계획서를 제출하면 교육부 평가를 거쳐 11월 최종선정 대학이 발표될 예정이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전주 효자주공 재건축 조합, 논란 끊이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