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09:42 (금)
“물놀이 사고 증가…구명 조끼 착용 생활화해야”
상태바
“물놀이 사고 증가…구명 조끼 착용 생활화해야”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3.08.16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경, 공익광고송출·순찰강화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경채)가 최근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물놀이 사고가 증가하고 있어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16일 군산 해경은 오는 31일까지 여름 성수기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한 가운데, 지난 주말동안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물놀이 인명사고가 다수 발생했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실제 지난 13일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50대 남성 2명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같은 날 강원도 동해시에서도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고 물놀이하던 80대 남성이 끝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물놀이 인명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해경이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를 강조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해경은 해수욕장, 관공서 등 다중이용 시설에 구명조끼 착용을 독려하는 공익광고 영상을 송출하고 비지정 해수욕장 등 물놀이 관광객이 운집하는 장소에 대한 순찰을 강화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서해안은 동해안에 비해 너울성 파도나 이안류가 비교적 적은 편이지만, 갑작스런 기상악화나 갯골에 빠지는 등 물놀이 사고 위험성이 상존하기 때문에 연안 안전관리 강화와 함께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캠페인과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처진 피부에 울쎄라 리프팅, 만족도 높은 결과 얻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