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18:17 (일)
역대급 장마·폭우…도내 상인들 시름 깊어
상태바
역대급 장마·폭우…도내 상인들 시름 깊어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3.07.23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데믹 이후 첫 휴가철 ‘썰렁’
올여름 매출 평년 대비 반토막
방문예정 관광객 숙소 취소↑
내일까지 비예보에 또 상실감

"엔데믹 이후 첫 성수기 잔뜩 기대했는데 참담합니다"

올여름 긴 장마에 폭우까지 더해지면서 전주지역 상인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찾은 전주 시내.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이날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평소 주말이면 북적였던 시민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평소 가게 앞 대기 손님들로 붐비던 음식점들은 썰렁한 모습이었다.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가게 안은 텅텅 비어 있기까지 했다.

허탈한 사장님은 카운터 앞을 지키거나 말없이 선풍기 바람만 쐬고 있는 모습이었다.

인근 다른 음식점들도 손님이 없기는 마찬가지. 한 분식집 문 앞에는 ‘당분간 휴업을 하겠다’는 글과 함께 문이 닫혀 있기까지 했다.

엔데믹 전환 후 첫 성수기를 맞아 잔뜩 기대를 모았던 상인들은 여기저기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

인근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최모(50)씨는 "요즘 비 때문에 너무 힘이 든다. 비가 오는 날이 많아지다 보니 손님들이 밖으로 안 나오려고 하는 것 같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주로 관광 오는 손님들이 많을 것이라 예상해 기대를 잔뜩 했는데 날씨 때문에 매일 실망만 하고 있다. 이 근처 음식점들은 거의 전멸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올여름 유독 길어진 장맛비에 한숨이 나는 건 숙박업계도 마찬가지.

전북지역에 폭우가 쏟아지고 종잡을 수 없는 날씨에 전주를 방문할 예정이었던 관광객들이 예약했던 숙소를 취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이다.

숙박업에 종사하는 김모(44)씨는 "올여름 매출이 평년보다 반토막은 난 것 같다"며 "요즘은 매일 날씨 예보만 보고 있다. 특히 관광지 근처에서 숙박업을 하다 보니 날씨의 영향을 안 받을 수가 없다. 8월에는 날씨가 좋아야 할 텐데 걱정이다"고 말했다.

한옥마을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 중인 채모(36)씨 역시 "지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예약을 한 손님의 환불 문의가 빗발쳤다. 주말에 또 비 소식이 있어 오늘도 또 취소 문의가 한 건 들어왔다"고 토로했다.

실제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비가 내린 기간은 지난 6월 25일부터 17일까지 17.5일로 평년(12.4일)에 비해 오랫동안 비가 내린 것으로 관측됐으며, 이는 역대 3번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비는 25일까지 50~100mm(많은 곳은 150mm이상)가 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인들의 상실감과 불안감이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전주 효자주공 재건축 조합, 논란 끊이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