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19:07 (화)
 전북, 그린바이오 거점화 속도 낸다...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 MOU 체결
상태바
 전북, 그린바이오 거점화 속도 낸다...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 MOU 체결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03.2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 7개 시·도와 함께 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27일 김관영 지사는 농식품부가 서울대학교 평창캠퍼스에서 개최한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 협의회' 발족식에 참석해 관련 기관과 '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발족식에는 김 지사를 비롯해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김진태 강원도지사와 5개 시·도(경북, 대전, 충북, 경남, 제주) 부단체장, 그린바이오 거점기관 및 전문가, CJ제일제당 등 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각 기관은 발전 협의회 구성 등 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를 통한 농업인의 소득증대, 농업과 그린바이오 산업의 연계 강화 및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 그린바이오 산업 규제 효율화를 위한 사회적 협의체계 △ 생명공학기술 적용 농식품에 대한 인식 개선 및 민-관 합동 연구 △ 기업 간 네트워킹 △ 그린바이오 데이터 온라인 플랫폼 운영 등 민·관 협업을 통해 그린바이오 기업이 국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의회에 참여한 기관 중 종자산업진흥센터(김제),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정읍), 발효미생물산업화진흥원(순창),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익산) 등 그린바이오 거점기관 5곳 중 4곳이나 전북에 위치해 있어 타지역보다 유리한 상황이다. 

도는 그간 관련 생태계 조성에 힘써온 종자(김제), 동물용의약품(익산), 미생물(정읍, 순창), 식품소재(익산) 등 기관이 그린바이오 주요 분야에서 핵심 기능을 담당하고 있어 국가사업 공모 대응 및 관련 기업 유치에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지사는 "전라북도가 선포한 농생명산업 수도 6대 전략 중 하나인 스마트 그린바이오산업 허브를 구축해 나가면 대한민국의 농생명 기업과 농업의 미래 먹거리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