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38 (월)
 6800명 몰린 '청년지역정착사업' 결과 발표에 청년간 온도차 극심
상태바
 6800명 몰린 '청년지역정착사업' 결과 발표에 청년간 온도차 극심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03.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전북 청년 함성 패키지 사업' 1탄으로 시행한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이 뜨거운 관심 끝에 대상자 선정을 마치고 본격 수당 지급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예상 외의 관심과 지원이 폭주하면서 모집 인원만큼의 탈락자들이 발생해 이들의 항의와 불만이 관련부서로 향하는 등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 23일 도는 오후 6시 일괄적으로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들에게 안내 문자를 보내고 해당 사이트에도 선정 여부를 고지했다.

해당 사업은 농·임·어업이나 중소기업 등 지역 산업에 종사하면서 도내 정착 의지가 있는 청년들에게 월 30만원씩 최대 1년간 정착지원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엔 더 많은 청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를 3000명까지 늘렸다.

최종적으로는 모집 인원의 2배를 훌쩍 넘는 6810명이 접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청년인구가 가장 많은 전주시에서만 3000명이 넘는 청년 재직자들이 지원함으로서 지역 청년 재직자들이 느끼는 경제적 어려움 등이 방증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도는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4개 항목, 즉 중위소득과 동기간, 거주기간, 나이 등에 대한 정량평가 결과를 토대로 기 참여자와 유사사업 중복참여 여부 등을 따져 최종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결과발표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청년들의 항의와 불만도 상당부분 쏟아졌다. 

이번 사업은 일시적이긴 하지만 현금성 지원이어서 그 어느때보다 청년들의 관심이 컸다보니 주변 동료들과도 결과가 쉽게 공유되면서 형평성에 대한 문제가 불거진 것이다.

같은 회사에 다니며 같은 월급을 받는 동료 사이에서도 선정 여부가 갈리면서 이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항의 문의가 각 시·군 담당부서로 이어졌다.

일부 시·군의 경우 해당 민원 전화로 업무가 마비될 정도라며 하소연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사업 시행 의도 자체가 청년들의 도내 정착을 도모하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보니 정량평가에서도 우선 사항들을 고려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청년 지원 사업들을 추가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은 소득수준(중위소득 180% 이하)과 재직기간(6개월 이상)을 충족하는 도내 청년 3000여명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사업 지원 대상자들 분석 결과 역시 3000명 중 90.7%가 중소기업 재직자였으며,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도 절반 이상인 52.3%에 달했다.

수당은 신용(체크)카드 연계 포인트 방식으로 지급되며, 자기개발부터 건강관리, 문화생활 등 사용 가능 업종에 해당하는 도내 사업장이라면 어디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선정 대상자는 24일부터 온라인 사전교육에 참여해 카드 발급 및 사용방법, 활동 보고서 작성 등을 교육받고 이달 말부터 1분기(1~3월) 분량의 90만원을 지급받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