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0:29 (금)
완주 상관면 주민들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결사반대”
상태바
완주 상관면 주민들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결사반대”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3.01.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일환경, 사리사욕 위해 강행” 주장
비대위 관계자들, 투쟁 의지로 삭발식

 

완주군 상관면 주민들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일환경의료폐기물소각장건설 반대투쟁위원회는 13일 전북지방환경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환경파괴의 주범인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설을 결사 반대한다. 전북환경청은 소각장 설치계획 허가를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비대위는 "전일환경측은 유해가스와 악취를 배출하는 후진국형 집합처리 의료폐기물 소각장에 대해 주민들의 반대는 개의치 않고 개인의 사리사욕만을 위해 추진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상관면에 의료폐기물 업체를 건설하려는 A업체는 지난 2021년부터 최근까지 다섯차례에 걸쳐 사업계획서 허가 신청서를 접수해왔다"며 "상관면은 산지로 둘러싸인 분지형태의 지형이기에 의료폐기물을 소각할 떄 발생하는 1급 발암물질 다이옥신 외 여러 유해물질이 확산되지 않고 정체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단체는 완주군 상관면 주민 등 관계자 5664명의 반대서명을 받아 7차례의 탄원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최근 10년간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농공단지, 산업단지, 주물공단 등에서만 신·증설이 허가됐고 상관면과 같은 인구 밀집지역에 설치한 사례는 없다"면서 "만약 상관면에 설치 적합판정이 내려져 설치된다면 최악의 불합리, 불공정 판정의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비대위 관계자들은 삭발식을 거행하는 등 투쟁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전북환경청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환경영향저감 방안 미비 등의 사유로 반려조치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