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1:36 (일)
[관련기사] 주민편익 증진으로 선 긋는 완주, 통큰 협력 강조하는 전주 '온도차' 여전
상태바
[관련기사] 주민편익 증진으로 선 긋는 완주, 통큰 협력 강조하는 전주 '온도차' 여전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2.11.1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가교역할을 자처하고 전주시와 완주군이 양 지역 주민들을 위해 진행하는 이번 협력사업에 대한 단체장들의 의견은 한결같다.

이번 협력사업이 전주·완주 행정통합의 성격을 띄진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행정통합을 두고 수차례 갈등과 번민을 반복해 온 양 지역 주민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물꼬를 튼다는 점에선 사실상의 행정통합으로 가는 첫 관문이라는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는게 바라보는 이들의 전반적인 분위기다.

그러다보니 혹시 모를 갈등의 씨앗을 애초에 틔우지 않기 위한 양 지역 단체장들의 반응도 그 어느때보다 조심스러웠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이번 상생협력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원래 예정됐던 협약식은 지난달 말이었지만, 당시 언론에서 통합 전제로 가는 행보로 보도되면서 일방적으로 취소를 하게 된 점은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아직 완주와 전주는 해야할 일이 산적해 있는 만큼 저로선 관련 문제를 완주군민들과 논의하고 협력해야 하는 입장이다"고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 역시 "전주와 완주는 뗄레야 뗄 수 없는 만큼 완주에서 진행되는 사업은 결국 전주시민을 위한 길이기도 한 만큼 통큰 양보는 물론이고, 의회도 함께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 군수가 "이미 우리는 수차례 통합 논의를 거쳤지만 그때마다 사실상 전쟁과 같았다"면서 "이번 협력사업은 축제 분위기로 가야하는 상황이고, 이후 통합 논의의 시작은 완주에서 시작하고 판단해야 할 것이다"고 행정통합 논란에 대해 선을 그었다.

반면 우 시장은 "오늘은 말그대로 상생협력사업에 대한 협약이다"면서도 "완주군이 성장해야 전주시민도 함께 행복할 수 있다는 기조아래 전주시의 입장만 고려하지 않고 상생발전 해 독자적인 권역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통합 논의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가질 의향을 내비치기도 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