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09:32 (화)
서울 학생들, 전북 농촌학교 등교해 교육활동 시작
상태바
서울 학생들, 전북 농촌학교 등교해 교육활동 시작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10.0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학생들이 전북 농촌학교로 등교해 교육활동을 시작했다. 4일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에 따르면 이날 서울 유학생 27명이 완주·진안·임실·순창 6개 학교에서 전북 농촌유학에 들어갔다. 이번 유학 협력학교는 지사초, 대리초, 동상초, 운주초, 동산초, 조림초 등이며 전북으로 유학을 오는 학생은 총 27명으로 가족까지 포함하면 40여 명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임실 11명·진안 8명·완주 4명·순창 4명이며 유형별로는 가족체류형 17명, 센터형 6명, 홈스테이형은 4명 등이다.

전북 농촌유학은 전라북도 관외 지역의 초·중학교 학생이 전라북도 농산어촌 학교에 1년 단위로 전학해 도내 농촌유학 협력학교를 중심으로 유학생과 재학생이 협동학습, 생태학습 등의 교육활동을 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8월 31일 서울교육청-전북도청-재경전북도민회와 4자간 농촌유학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장기적으로는 유학생과 가족의 귀농귀촌 형태의 정착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전북교육청은 유학생 모집과 배정 및 특색교육과정 운영 지원을 담당하고, 지자체는 유학생의 주거와 생활 인프라 제공한다. 또 서울교육청은 전북농촌유학 홍보 및 유학생 모집 등 역할 분담을 통해 안정적으로 사업이 추진되도록 실무협의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재경전북도민회에서는 고향사랑 농촌유학생 모집활동 등에 참여하기로 했다. 올해 농촌유학은 서울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5개월 시범운영하며, 내년부터는 전국 도시지역 초·중학생 대상으로 1년 단위로 모집할 예정이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북 농촌유학에 참여한 유학생과 가족들 모두 환영한다”면서 “재학생과 유학생들이 즐겁게 어울리고 지역 특색을 담은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다양한 경험을 쌓고, 전북에 오래 머물고 싶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