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23:45 (목)
익산 서동축제 막 오른다...야간관광 메카 도약
상태바
익산 서동축제 막 오른다...야간관광 메카 도약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2.09.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의 대표축제서동축제101-3일 까지 금마 일대에서 화려하고 풍성한 즐길거리로 시민들과 관광객에게 힐링을 선사한다.

특히 더 많은 관광객이 오랫동안 체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오후와 심야시간대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해 야간 관광 시대를 열었다.

다음달 1일 시작되는 익산 서동축제는 역사가 깊은 무왕제례로 화려하게 막을 연다.

초헌관은 정헌율 시장, 아헌관은 최종오 시의회 의장 등이 맡아 성공적인 축제 개최와 시민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한다.

서동취타대를 선두로 60여명으로 구성된 행렬단이 어패를 옮기는 과정은 축제의 가장 큰 볼거리 중에 하나다.

다음달 3일까지 열리는 서동축제의 가장 큰 볼거리는 스토리를 입힌 백제 유등 전시다.

서동의 생애, 특히 무왕의 즉위 과정을 이해하기 쉬운 이야기로 엮어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빛과 함께 물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색 공연도 눈길을 끈다.

축제 기간 사흘 동안 매일 밤마다 금마저수지에서수상실경공연이 개최된다.

시는 익산방문의 해를 맞아 축제 운영 시간을 밤 11시까지 연장했다.

시는 축제가 종료된 후에도 1113일까지 유등 전시를 연장해 야간 관광을 활성화하고 지역의 관광 브랜드를 홍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인원 제한 없는 축제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이번 서동축제는 정체성을 더욱 강화하고 새로운 도약을 기대하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준비됐다이를 통해 백제 왕도 익산의 관광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