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7 11:22 (수)
전북대병원,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 0원
상태바
전북대병원,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 0원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9.2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공부문, 장애인 생산품 구매는 총 물품·용역 구매액의 0.6% 이상 법정 비율이지만 ‘외면’

전북대병원의 지난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고용노동부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총 861개소의 ‘2021년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실적’을 발표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에 따르면 국립대병원 14곳 중 서울대병원, 전북대병원, 충남대병원, 제주대병원, 강릉원주대치과병원 등 5곳은 2021년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생산품을 전혀 구매하지 않았다.

공공기관의 구매액과 구매비율이 매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대치과병원 4.54%, 경북대병원 7.66%로 장애인 생산품을 비교적 적극 구매하고 있었다.

현재 장애인 표준사업장 판로 확대를 통한 안정적 장애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공공부문은 총 물품·용역 구매액의 0.6%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구매해야 한다.

하지만 전북대병원을 포함한 5개 국립대병원들은 구매조차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득구 의원은 “상대적으로 노동시장에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의 안정적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공공기관은 법적 구매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5곳의 국립대병원에서 단 1원의 생산품도 구매하지 않았다는 것은 법정 비율을 달성하려는 의지 자체가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