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2 03:43 (목)
군산 구암·조촌분구 하수관거 정비사업 본격화
상태바
군산 구암·조촌분구 하수관거 정비사업 본격화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2.09.2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480억원 확정, 2026년 완공 목표
총 연장 21㎞ 오수관로 신설... 하수 분류식화 추진

군산시가 주민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방류수역의 수질을 보호하기 위해 총사업비 480억원을 들여 오는 2026년까지 구암·조촌분구 하수관거 정비사업을 펼친다.

 

구암·조촌분구는 그동안 합류식 및 일부 분류식으로 관리돼 왔으나, 이번 사업으로 합류식 구간에는 오수와 우수가 분리됨으로써 각 가정마다 개인정화조가 폐쇄돼 분뇨수거의 번거로움이 없어진다.

 

분류된 오수는 공공하수처리장으로 유입시키고 우수는 하천이나 해역으로 방류해 방류수역의 수질오염을 방지하기 때문에 연안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하수관에서 올라오는 악취가 개선돼 시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부 분류식이 완료된 조촌동 구간은 오수관로 설치 이후 약 30년 이상 경과된 노후관로로써 이번 사업에 오수관로 개량도 함께 신청해 국비지원을 받아 새롭게 정비할 수 있게 됐다.

 

구암·조촌분구는 지난 2019년 환경부로부터 최초 사업 승인 시 총사업비가 250억원 이었으나, 설계과정에서 누락되거나 소외되는 주민 및 시설이 없도록 꼼꼼하게 반영하면서 230억원이 증액된 480억원으로 변경해 확정했다.

 

시는 업체선정 등 계약 절차를 통해 빠르면 오는 12월 중 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며, 2026년까지 오수관로 신설 21, 개량 6등의 관로 정비와 1,343가구의 배수 설비를 지원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각 가정의 배수설비 공사 시 시민들의 불편함이 예상되지만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앞으로도 시민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국비 확보와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