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7 11:22 (수)
부안해경, 격포항 내 해상 정박어선 응급환자 이송해
상태바
부안해경, 격포항 내 해상 정박어선 응급환자 이송해
  • 박민섭 기자
  • 승인 2022.09.1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오후 9시 57분께 부안군 변산면 격포항 내 해상서 정박 중인 어선에 허리를 다친 40대 환자가 긴급 이송됐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해상기상이 나빠진 탓에 격포항 내 정박 대기 중이던 어선B호의 선원 A(40)씨가 배 안에서 넘어져 허리를 다쳤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변산파출소와 구조대를 급파해 환자를 신속하게 119에 인계했다.

앞서 지난 17일 오전 12시 8분께 격포항 인근 해상에서 모터보트 추진기가 손상돼 표류 중이라는 신고가 들어와 구조되기도 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태풍 북상 등의 이유로 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며 “선내에는 구조물이 많아 넘어질 경우 심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민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