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00 (금)
'민주당 경선 개입 의혹' 전북도 전 공무원 1심 공판서 혐의 인정
상태바
'민주당 경선 개입 의혹' 전북도 전 공무원 1심 공판서 혐의 인정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9.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당원 모집·명부 관리 지시한 혐의 대부분 인정..."송하진 전 도지사 지시 없어" 부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경선 개입 의혹과 관련, 전북도 전 공무원이 첫 재판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했다.
 
14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노종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A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한다"면서도 "다수의 지인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이번 선거에 나오냐', '아직 모르겠는데 나오면 (선거를) 준비해야 하지 않겠냐'는 등의 대화 중 자연스럽게 송 지사를 돕자는 취지에서 당원을 모집한 것"이라고 변론했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10월 14일 열린다.

A씨는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전북자원봉사센터 임직원을 민주당 권리당원 모집책으로 지정하고, 입당원서 사본과 당원명부 등을 관리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A씨를 비롯해 전직 비서실장, 전북자원봉사센터장, 전·현직 전북도청 공무원 등 29명을 입건한 바 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