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9 00:06 (목)
허위법인 대포통장 범죄조직에 넘긴 전 조폭 구속
상태바
허위법인 대포통장 범죄조직에 넘긴 전 조폭 구속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9.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개의 유령법인 설립해 59개 법인계좌 개설
- 대포통장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에 넘겨 4억7000여만원 챙겨
- 경찰 관계자 "대포통장 유통 과정서 조폭 가담 가능성 높아...배후세력 수사 확대 예정"

 

유령법인을 설립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대포통장을 대량으로 유통시킨 전직 폭력조직원이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전자기록등부실기재 및 동행사,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 등으로 A(40대)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유령 법인을 설립, 법인계좌를 개설한 뒤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넘겨 수억원을 챙긴 혐의다.

A씨는 2019년 3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유령법인 3개를 설립했다.

이후 59개의 법인 계좌를 개설해 이를 보이스피싱 등 범죄 조직에 넘겨 4억70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59개의 법인계좌를 통해 약 1조7000억원 대의 보이스피싱, 사이버 도박 등 불법자금이 거래된 사실도 확인됐다.

A씨는 유한회사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자본금 납입 증명을 하지 않아도 설립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했다.

그는 또 허위의 잔고증명서를 제출하거나 자본금을 일시 납입, 잔고증명서만 발급받은 뒤 이 돈을 출금하는 '가장납입' 수법으로 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사업자등록까지 마친 후 다수의 대포통장을 범죄조직에 제공한 사실도 밝혀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포통장을 만들어서 건네기만 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공모해 대포통장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폭력조직원들이 조직적으로 가담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폭력조직원들을 배후 조종해 수십억에 달하는 범죄 수익금을 대부분 가져간 것으로 보이는 총책 B씨까지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장을 제공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명의를 빌려주는 행위 역시 형사처벌이 될 수 있다"면서 "폭력조직 등이 개입된 기업형·지능형 경제범죄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단속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