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01:13 (수)
도박자금 구하던 40대...비번 알던 거래처서 금품 훔쳐 '집유'
상태바
도박자금 구하던 40대...비번 알던 거래처서 금품 훔쳐 '집유'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9.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 자금을 구하려 거래처들을 돌며 금품을 훔친 40대가 항소심에서 감형 받았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종찬)는 야간 주거 침입 절도 및 컴퓨터 등 사용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1일부터 열흘가량 자신이 근무했던 회사와 거래한 식당과 주점 등 3곳에 몰래 침입해 현금과 신용·체크카드 를 훔쳐 800여 만원을 인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2020년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북과 전남에서 주류 배달과 함꼐 수금 업무를 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터넷 도박을 하던 중 자금이 부족해지자 거래처들을 대상으로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1심 재판부는 징역 1년을 선고, A씨는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권한 없이 현금을 이체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면서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피해가 회복된 점 등을 종합하면 원심의 형은 다소 무거워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