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17:59 (금)
강명수 시인 첫 시집 '법성포 블루스' 출간
상태바
강명수 시인 첫 시집 '법성포 블루스' 출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9.0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명수 시인의 첫 시집 '법성포 블루스'가 출간됐다. 강 시인은 지난 2015년 '월간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제1회 김삼의당 시·서·화 공모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 시인은 일상의 풍경과 사물에 대한 세밀한 관찰을 통해 인간의 삶이 가진 의미를 드러낸다. 그가 마주하는 것은 외면상으로 번듯하게 잘 다듬어진 삶이 아니라 뜨거운 생의 열기가 지나가고 쇠락한 육체와 함께 찾아오는 온갖 감정들이다.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를 때까지 정신없이 달려온 삶의 뒤안길에 남겨진 것은 쓸쓸하고 남루한 육체의 고단함이다. 공허한 눈동자와 회한으로 가득 찬 넋두리이다.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삶의 관성을 잠시 멈추고, 다시 바라보는 세상에는 허전하고 슬픈 마음들이 가득하다. 그 강렬한 삶의 페이소스가 강 시인의 시를 이룬다. 그의 시에는 바다의 모래톱에서 망연하게 해가 지는 풍경을 바라보는 사람에게서 볼 수 있는 표정이 있다.

끈적끈적한 땀 냄새와 눈가에 흘린 눈물 자국, 헛헛하게 지어 보이는 씁쓸한 웃음. 그 인간의 체취를 넘어서 삶에 대한 무한 긍정과 함께 깨달음으로 나아가려는 힘이 있다는 평을 받았다.  추천사를 쓴 김동수(시인, 백제예술대 명예교수)는 “강명수의 시는 일상적 언어와 다른 형식의 언어, 곧 상상력과 상징으로 직조織造된 언어의 축제라 할 수있다”며 “기계적으로 반복된 일상에 둔감해진 우리의 지각이나 인식의 껍질을 벗고 미적 가치를 새롭게 창조한다"고 평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