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23:45 (목)
여성 대상 범죄 밀접하게 다룬 심리 스릴러 '타인의 집' 출간
상태바
여성 대상 범죄 밀접하게 다룬 심리 스릴러 '타인의 집' 출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8.2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킹 범죄 등 현실의 여성 대상 범죄를 밀접하게 다룬 심리 스릴러 '타인의 집'이 출간됐다. 타인의 집은 스토킹 범죄와 불법 침입, 가스라이팅, 안전 이별 등 현시대의 주요 현안을 실생활에 밀접하게 그려낸 여성 독자 대상의 심리 스릴러로, 낯선 여행지로 휴가를 떠났다가 그곳에서부터 주인공이 스토킹 피해를 겪으며 자신의 어두운 과거와 정면으로 맞서는 과정을 긴장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헤어진 뒤 이별을 인정하지 않고 스토킹을 시도하는 남자 친구 등 여성이 현실적으로 느끼기 마련인 공포와 위협을 심리 스릴러의 장르적 특색을 살려 생생하게 묘사하며 독자들의 공감을 산다. 

또한 반전을 거듭하는, 긴박한 서스펜스가 있는 전개를 펼치며 해외에서 ‘손에서 책을 떼놓을 수가 없다.’, ‘마지막 페이지까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다’라는 독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주인공인 로렌은 남자 친구, 존과 헤어진 뒤 새 출발을 기념하며 친구들과 바르셀로나로 여행을 떠난다. 하지만 공유 숙박 사이트를 통하여 예약한 숙소에서는 자꾸만 낯선 사람이 집에 출입한 흔적이 발견된다.

오롯이 여자 셋만 머무는 숙소의 열쇠를 가진 사람이 누군가 더 있다는 사실에 로렌과 친구들은 공포에 사로잡힌다. 심지어 로렌의 물건마저 숙소에서 발견되는 둥 누군가 로렌의 뒤를 쫓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유력한 용의자였던 로렌의 전 남자친구, 존마저 별안간 바르셀로나에서 시체로 발견되는 가운데, 로렌의 오빠, 르벤의 자살에 얽힌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른다. 여행지에서 만난 모두가 자신만이 알고 있던 진실을 고백하면서 마침내 위험의 실체가 드러난다!

저자 제시카 발란스는 본머스에서 자랐으며 서식스 대학에서 법을 공부했다. 학위를 마치고, 글쓰기가 적성에 맞다는 생각에 교육 미디어 업체에서 관련 대본을 쓰기 시작했다. 아직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교육과 관련된 글을 기고하곤 하지만, 지금은 소설도 쓴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