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23:45 (목)
국제행사 가능한 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 착공 4년 만에 개관
상태바
국제행사 가능한 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 착공 4년 만에 개관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8.2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행사가 가능한 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가 착공 4년 만에 개관됐다. 지난 2018년 첫 삽을 뜬 이후 4년여에 걸칠 공사 끝에 23일 개관식을 가진 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는 옛 학군단 자리에 연면적 6008㎡의 지하 2층, 지상 1층 규모로 대형 컨벤션홀 1관, 세미나실 9관을 비롯해 커피숍과 레스토랑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지상은 전통 한옥으로 건립해 지역의 문화적 맥락을 같이 하고 지하에는 각종 국내외 학술대회 및 세미나를 개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지하 2층에 자리한 대형 컨벤션홀은 한 번에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로 조성되어 국제학술행사 개최 등이 가능하고, 지하 1층에는 문화예술인을 위한 전시관 및 실습공간을 마련하여 지역의 문화콘텐츠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전주 덕진공원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 위치해 있고, 차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시설도 입주해 있어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들을 위한 새로운 힐링 장소로 이미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동원 총장은 “국제컨벤션센터는 한옥으로 지어 전통의 멋을 살렸고 국제회의를 열 수 있는 컨벤션과 다양한 규모의 세미나장을 갖춰 1년 365일 학술연찬회를 열 수 있게 됐다”며 “연구중심대학을 지향하는 우리대학이나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는 지역사회에 큰 힘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멋진 풍광과 함께 차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시설도 입주해 있기 때문에 구성원과 지역민들이 힐링의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장소가 되길 기대한다”며 “전북대학교가 지역사회와 함께 따뜻한 동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