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9:20 (월)
수천만원 임금 체불한 전주예술중고 설립자...집행유예
상태바
수천만원 임금 체불한 전주예술중고 설립자...집행유예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8.2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들에게 수당을 미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전주예술중고 설립자가 별건의 동종 사건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전주지법 형사제2단독(부장판사 지윤섭)은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5)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주예술중고 설립자 A씨는 지난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교사 10여명의 각종 수당 총 3600만원을 체불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운영상 재정이 악화돼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이 자금 압박으로 교사들에게 임금을 주지 못했어도 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며 "다만 학생 수 감소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은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2018년부터 교직원들의 임금 4억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