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4 02:14 (화)
효자4동 신축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계획 대폭 수정
상태바
효자4동 신축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계획 대폭 수정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8.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어난 기능과 수요에 부합... 기존 30대에서 주차공간 100대 규모로 확대
사업계획 변경안 확정한 후 행정절차 거쳐 오는 2025년 6월까지 개관 예정

 

전주시가 효자4동 주민센터 신축 사업 계획을 대폭 수정했다.

이에 따라 신축 주민센터는 행정, 문화, 복지, 체육시설 등이 복합화된 복합거점시설로 조성되고 주차장 규모도 확대될 전망이다.

4일 전주시에 따르면 서부신시가지와 효천지구 등 효자4동의 증가한 주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향후 신축 예정인 효자4동 주민센터를 육아종합지원센터와 다목적강당 등의 기능을 포괄하는 복합커뮤니티센터로 조성한다.

또한 늘어난 기능과 수요에 부합하게 기존 30대로 계획됐던 주차공간도 100대 규모로 늘리는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한다.

사업계획 변경에 따라 효자4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사업비는 기존 158억원에서 약 190억원으로 증가하며 부지면적은 9988㎡에서 1만2896㎡로 규모가 커졌다. 

주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계획 주차대수도 기존 30대에서 100대 규모로 3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 신축 변경계획에 대한 방침과 세부계획을 결정한 후 전북도 투자심사 재심사와 시의회 공유재산 재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후 오는 2024년 1월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5년 6월 복합커뮤니티를 개관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날 효자4동 복합커뮤니티 건립 부지를 비롯해 서신동 서부권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공사현장, 운영이 중단된 중화산동 근로자종합복지관, 효자동 서부권 종합복지관 건립 예정지, 현대화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전주승화원·봉안당 등을 차례로 방문해 운영 및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기존 계획과 변경된 사업계획안을 들여다보고 향후 추진될 행정절차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시민들의 곁에서 일상의 삶과 직결된 서비스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제공하는 주민센터의 필요성이 갈수록 크게 대두되고 있다”며 “전주시 35개 동 주민센터를 주민들이 행정과 복지, 문화, 공동체 활동을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는 거점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자4동 주민센터는 지난 2018년 인구 과밀화로 인해 효자4·5동이 분동된 이후 그동안 임시 청사에서 주민들에게 행정복지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