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8:39 (월)
어린이집서 고구마 먹던 2세 남아 질식해 숨져
상태바
어린이집서 고구마 먹던 2세 남아 질식해 숨져
  • 박민섭 기자
  • 승인 2022.07.1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진안군의 한 어린이집서 고구마를 먹던 2세 남아가 숨졌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 18분께 진안군 진안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A군이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응급조치를 실시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A군은 어린이집에서 간식으로 고구마와 우유를 먹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침을 하는 A군을 발견한 보육교사는 응급조치를 시도,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고구마가 목에 걸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어린이집의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민섭 수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