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01:05 (화)
'중학교 여동창 살해 사건' 1심 13년 판결 불복...검찰 항소
상태바
'중학교 여동창 살해 사건' 1심 13년 판결 불복...검찰 항소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교 여동창을 살해한 뒤 익산시 미륵산에 시신을 유기한 70대 남성에게 1심 재판부가 13년을 선고한 가운데 검찰이 판결에 불복, 항소했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73)씨에 대해 예비적 공소사실인 강제추행치사와 사체유기죄만 유죄로 인정,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예비적 공소사실'은 검찰이 주된 공소사실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추가하는 범죄사실이다.

이에 검찰은 사실오인 및 법리 오해, 양형 부당을 이유로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지난해 4월 4~5일 익산 자택에서 중학교 동창인 B(당시 73·여)씨를 성추행한 뒤 때려 숨지게 했다.

또 시신을 미륵산 7부 능선 자락 헬기착륙장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A씨 변호인 측은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입맞춤하다 혀가 절단 돼 피해자를 폭행한 사실은 인정한다"면서 "하지만 피고인은 피해자가 기도하던 중 과로나 다른 이유 등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은 A씨가 고의로 B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주위적 공소사실인 강간 등 살인 혐의는 무죄로 판단하고, 예비적 공소사실인 강제추행치사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대검찰청 DNA·화학분석과의 재감식을 통해 현장에 남아있는 피고인과 피해자의 혈흔을 구분·특정했다"며 "이로써 피해자가 피고인의 폭행으로 다량의 피를 흘린 사실과 피고인이 혀절단상으로 현장에서 피를 흘린 사실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죄 선고된 살인 부분과 양형을 다투기 위해 1심 판결에 항소 제기했으며, 피고인이 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항소심 공소유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