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7 11:22 (수)
교도소 면회 안온 노부모 무차별 폭행한 아들 징역 7년
상태바
교도소 면회 안온 노부모 무차별 폭행한 아들 징역 7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가 교도소에 면회를 오지 않아 부모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한 40대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전주지법 형사4단독(부장판사 김은영)은 특수존속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4월 16일 오후 3시께 A씨는 자택에서 80대 아버지와 70대 어머니, 동거녀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알루미늄 솥단지 등으로 아버지의 머리를 수차례 내려쳤으며, 어머니의 머리끄덩이를 잡으며 내동댕이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또 신고하려고 밖으로 나간 동거녀를 쫓아가 폭행을 이어갔다.

조사 결과 A씨는 점심식사를 하던 중 자신이 교도소에 복역 중일 때 부모가 면회를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노인과 여성을 상대로 폭언과 폭력을 저질러 죄질이 좋지 않다"며 "뒤늦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으나 동종 범죄로 여러 차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