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10:58 (수)
부단체장 교류인사, 발전적 대안을 모색해보자
상태바
부단체장 교류인사, 발전적 대안을 모색해보자
  • 전민일보
  • 승인 2022.07.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때마다 일부 시군에서 전북도가 시군 부단체장 인사를 단행하는 것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전북시·군공무원노동조합협의회는 부단체장과 5급 사무관을 일방적으로 내리꽂는 관행적 인사행태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4개 시군 간 상생하고 화합하는 인사교류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이들 시군은 전북도에서 3.4급 부단체장이 내려오면서 자체적인 승진기회가 박탈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와 시군간의 승진자리 다툼으로도 비춰질 수 있는 대목이지만, 부단체장 등 시군과 교류인사에 대한 일정부분 손질은 필요한 부분이 있어 보인다. 과거의 관행에서 벗어난 발전적인 측면에서 고민할 필요가 있다.

지방공무원들도 중앙부처에 파견 및 교류인사를 하고 있다. 중앙부처에서 근무하면서 얻은 경험과 인맥은 향후 본인과 지역발전에 보이지 않는 힘으로 작용한다.

행정부지사 등을 중앙부처 교류로 풀어가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이 같은 관점에서 도와 시군의 인사교류는 더욱 활성화가 필요해 보인다.

최 일선 행정의 시군업무 경험이 없는 도청 공무원이 상당수이고, 시군 공무원 대부분은 도정 전반의 행정업무를 경험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도와 시군간의 인사교류 시스템은 사실상 부단체장에 국한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부단체장 인사교류만 놓고 봐도, 전북도청에서는 서기관 승진 후 한번쯤은 경험해야 할 자리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이다.

부단체장 임기도 1년으로 줄어들면서 일종의 ‘안식년’ 측면도 강하다는 지적이다. 일선 시군에 선진 행정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기에 역부족이고, 일선 시군에서도 부단체장은 ‘잠시 머물다가 갈 사람’의 인식이 강하다.

과거에는 ‘부단체장=대독맨’으로 불리기도 했다. 단체장을 대신해 행사장에 대독을 하는 일이 주업무였기 때문이다.

민선8기 출범 시점에서 부단체장 교류인사에 대해 도와 시군이 머리를 맞대고 발전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현재 퇴직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서기관급 대상의 부단체장 인사도 보다 젊은 공직자에게 기회를 줘서 일선 현장의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실무형 부단체장’제도를 적극 도입해야 한다.

시군에서도 다양한 경험과 능력을 지닌 우수한 부단체장을 통해 도와 시군간의 소통채널 강화와 우수행정 이식 등의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시군 부단체장 인사가 도청 인사숨통해소차원이 아닌 상호 눈높이를 맞출 수 있도록 시대적 변화에 따른 변화를 모색해야 할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 입주예정 주민들, 초등학교 조기 개교 민원 제기
  • 추석 연휴 가볼만한곳 청정 가을 동물나라 ‘알파카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