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전북교육청,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지원 위해 교직원 파견
상태바
전북교육청,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지원 위해 교직원 파견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7.0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이 잼버리조직위원회에 교직원을 파견한다. 도교육청은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성공 개최 지원을 위해 잼버리조직위원회에서 파견 근무할 교직원을 선발한다고 7일 밝혔다. 파견 규모는 교원/교육전문직 4명·일반직 1명 등 총 5명으로 스카우트 지도 경험이 있는 사람, 잼버리 또는 청소년 단체 업무 경력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파견 기간은 오는 8월 1일부터 2023년 9월 30일까지 1년 2개월 간이며, 부안군 하서면 조직위원회 전북사무소에서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교원은 세계잼버리 야영 생활 지도 및 교육, 스카우트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등이다. 일반직은 국내 참가자 현황 관리, 세계잼버리 홍보 활동 등을 맡는다. 

파견 근무를 희망하는 사람은 파견희망원,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 사립학교 교원은 이사장 동의서 등의 서류를 갖춰 오는 12일까지 민주시민교육과로 공문 제출하면 된다. 신청자가 선발예정 인원보다 많을 경우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한편 세계잼버리대회의 적극적 지원은 서거석 교육감이 당선인 시절부터 강조해온 일이다. 

서 교육감은 지난 6월 29일 한국스카우트 전북연맹과 간담회를 갖고, “인력과 예산 등 필요한 모든 것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같은 약속을 취임과 동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지시한 것이다. 서 교육감은 “그간 지도자 교육을 받은 교사들이 실질적인 스카우트 활동을 하도록 돕겠다”면서 “전북에서 1,000명 정도의 학생들이 새만금 잼버리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