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서거석 전북교육감, 학교체육 활성화 위해 전북도체육회와 협력 소통 강화
상태바
서거석 전북교육감, 학교체육 활성화 위해 전북도체육회와 협력 소통 강화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7.0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학교 체육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체육회와 협력과 소통 강화에 나섰다. 서 교육감은 6일 전북도체육회관을 방문해 정강선 도체육회장과 학교 체육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정강선 회장은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한 뒤 위기에 처해 있는 전북체육의 초석이자 뿌리인 학교 체육을 활성화시켜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또 교육당국의 지속적인 관심이 이어질 수 있도록 유기적인 협력체계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 교육감은 학교 체육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서 교육감은 지난 5월 교육감 후보 당시 도 체육회가 주최·주관한 ‘차기 교육감에게 전북체육인이 바란다’ 정책간담회에서 “당선되면 전북 체육 발전을 위해 전북체육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체육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서 교육감은 취임 직후 지역주민들의 여가활동을 보장하고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학교체육시설을 전면 개방하기로 했다. 정강선 도 체육회장은 “학교체육이 바로 서야 건강하고 올바른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며 “전북이 학교 체육 발전의 선도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거석 도 교육감은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위해 강력한 교육 협력으로 전북 교육을 살려내겠다”며 “학교체육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고 쾌적한 체육환경 속에서 학생들이 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도 체육회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