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7 09:19 (수)
에스원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 시장서 호평
상태바
에스원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 시장서 호평
  • 길문정 기자
  • 승인 2022.07.0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은 지난해 출시한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건물관리도 언택트 솔루션이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사장 남궁범)은 지난해 출시한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언택트 솔루션은 건물관리에서의 가장 큰 고민인 운영비용 절감에 최적이라는 점에서 인기가 높다. 폐업, 업무 방식 변화 등으로 공실률이 증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도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운영비용을 절감하려는 수요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 확산 예방 차원에서 근무인원을 줄여 감시 공백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에스원 블루스캔은 건물 주요 설비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센서를 부착, 원격으로 이상 유무 확인이 가능한 언택트 솔루션이다. 최소인원으로 건물관리를 할 수 있어 효율적인데다 인건비 절감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블루스캔에는 실제로 에스원의 보안서비스에 사용하는 센서와 컨트롤러가 사용됐다. 센서를 통해 감지된 이상 상황은 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하고 고객에게 즉시 통보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고객은 에스원에서 자체 개발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냉•난방기, 조명 설비 등을 원격 제어할 수도 있다.

블루스캔은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중소형 빌딩과 은행 지점과 같은 상업용 업무시설에서 많이 쓰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수익 감소로 야간 경비 인력까지 두기에는 부담이 크기 때문. 건물관리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하는 경우가 많다.

아파트나 대학교 등 건물이 여러 동인 곳에서도 도입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건물이 여러 동인 경우에는 감시 인력만으로는 설비 모니터링에 한계가 있는데 블루스캔을 통해 이중 모니터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리츠 시장이 커지며 리츠 건물에도 블루스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리츠 건물의 경우 건물관리 비용의 증가는 투자자들의 수익 감소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블루스캔은 IoT 기술을 통해 설비 운영 시간을 설정할 수 있고, 원격으로 조작하는 것도 가능해 불필요한 에너지를 절감하기 때문에 건물관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