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09:46 (월)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 14일 개막
상태바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 14일 개막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7.0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가 오는 14일 개막한다.

부안군 격포항과 새만금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는 이날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17일까지 4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새만금컵 국제 요트대회는 해양수산부, 전북도, 부안군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명실상부한 국제요트대회로 발전해왔다.

전북요트협회와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 조직위원회가 주최, 주관하는 이번대회는 미국·터키·네덜란드·벨기에·캐나다·일본 등 13개국 300여명의 세일러가 참가하며 ORC, OPEN, SPORTS CLASS 등 3개 부문으로 경기가 치러진다.

15일에는 개회식과 시범경기 ‘프로암 레이스’를 시작으로 각양각색의 요트들이 시원스레 물살을 가를 예정이다.

또한 이날 격포항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 2부 공연에는 대한민국의 성악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바리톤 김동규 초청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개회식과 2부 공연을 통해 참가 선수단은 물론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한마당 축제의 장이 펼쳐지게 되며 초여름 밤의 낭만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6~17일에는 격포항 앞 바다에서 대회 참가 요트들이 색다른 멋진 광경을 선사하는등 본격적으로 인쇼어(Inshore)와 오프쇼어(Off shore)경기가 열린다.

전북요트협회 관계자는 “대회가 열리는 부안 격포항은 해양스포츠 레저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는 도민들이 직접 참여해 체험할 수 있는 각종 이벤트가 준비된 만큼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