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4:05 (목)
우범기 전주시장 "전주를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상태바
우범기 전주시장 "전주를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7.0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식 갖고 본격적인 시정업무 돌입... 전주대변혁 예고

 

우범기 민선8기 전주시장이 강한 경제를 강조하며 전주대변혁을 예고했다.

우범기 제40대 전주시장이 지난 1일 시청 강당에서 시민과 공무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정업무에 돌입했다.

우 시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천년 역사를 가진 우리 전주는 후백제의 왕도이자, 500년 조선왕조의 뿌리였다”며 “이제는 강한 경제가 이끄는 대변혁을 통해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때”라고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미래산업이 꽃피는 전주, 청년을 지키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진 전주, 문화유산이 강한 경제의 자산으로 탈바꿈하는 전주가 제가 그리는 천년 미래를 여는 전주의 큰 꿈”이라며 “호남을 호령하던 전주의 천년 위상을 회복하고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전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도시로 발길 닿는 곳마다 다양한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해 있다”며 “지금은 문화산업 시대로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써 전주가 가지고 있는 문화예술, 체육, 관광, 종교, 역사라는 자산을 기업의 시각으로 산업화해야 한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우 시장은 “항상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시민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에 귀 기울이겠다”면서 “전주의 큰 꿈, 전주시민 여러분과 함께 꾸고 만들고 나누자”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전주 발전을 이끌어갈 최고의 전문가 집단이 바로 공무원”이라며 “품위를 지키며 일 잘하는 당당한 공직자로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주시라”고 당부했다.

취임식을 마친 우 시장은 강당 출입구에서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우범기 시장은 취임식을 마친 후 팔복동 산업단지에 위치한 ㈜전주페이퍼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우 시장의 취임 첫 행보는 기업이 강한 경제, 활력 넘치는 전주의 대변혁을 이끌 주역이라는 시정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범기 시장은 “구로공단이 서울디지털산업단지로 대변신한 것처럼 전주 팔복동 산단을 꿈이 영그는 삶의 터전으로 바꾸겠다”면서 “과감한 규제 완화와 공격적인 투자 유치로 그 꿈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