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03:31 (화)
작지만 의미 있는 옛이야기도서관 개관
상태바
작지만 의미 있는 옛이야기도서관 개관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6.2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지만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긴 옛이야기 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27일 서완산동 용머리 여의주마을 내 옛이야기도서관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용머리 여의주마을 마을관리협동조합장, 마을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여의주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생태숲공원에 들어선 옛이야기 도서관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이다. 대한민국 최고 건축가 중 한명인 유현준 홍익대학교 교수(홍익대, 유현준건축사사무소 대표)가 설계했다.

옛이야기 도서관은 공원녹지법에 따라 소공원 내에 조성되는 도서관의 경우 면적 33㎡를 초과할 수 없다는 제약에 따라 32㎡의 작은 규모로 지어졌지만 독특한 외관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 단풍나무와 수국 등 다양한 식생과 산책로로 조성된 생태숲공원과 어울리게 지어졌다.

옛이야기 도서관에는 용머리라는 지명에 설화가 존재하는 특성을 살려 여의주를 품은 용, 오래된 보따리, 별의별 이야기 등을 주제로 총 840권의 도서가 비치됐다.

이곳에서는 할머니들이 아이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옛이야기를 들려줄 이야기보따리단 할머니들은 지난 2월부터 18회의 전문적인 교육을 이수했으며, 최근 효자도서관에서 열린 제1회 전주 옛이야기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도시는 사람을 담는 그릇으로 도시 환경이 어떻게 조성되느냐에 따라 시민들의 삶의 모습도 달라진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옛이야기도서관이 보석 같은 전주의 옛이야기들을 미래세대에 전달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