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8:41 (월)
“평온한 일상 위해 경찰이 버팀목 될터”
상태바
“평온한 일상 위해 경찰이 버팀목 될터”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6.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황수 제34대 전북경찰청장 취임
익산 출신…전북청 제2부장 등 역임
“전임 청장 시책 승계하고 보완 할 것”

 

강황수 제34대 전북경찰청장은 22일 "도민들의 평온한 일상을 위해 경찰이 버팀목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부임한 강 청장은 기자실을 찾아 "재임 하는 기간 동안 177만 도민들과 5000여 전북경찰을 실망시키지 않는 청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향이다 보니 책임감이 더 막중한 것 같다"면서 "전임 청장의 시책을 승계하고 보탤 것이 있다면 보태고 같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북의 선거사범 수사와 관련된 질문에는 "전북에서 수사하고 있는 선거사범 등 수사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잘해 온 기조를 유지할 예정"이라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며 지지할 예정이다. 방향이 틀어지거나 바뀌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 청장은 익산 출신으로 1989년 간부후보 37기로 경찰 생활을 시작했다.

전북청 수사과장과 전주완산경찰서장, 전북청 제2부장,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장,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는 또 1983년 송주원 총경 이후 33년만에 2016년 전북청 수사과장으로 근무하던 중 경무관으로 승진했으며, 2019년 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