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4:46 (목)
전북대 의과대학, 의학분관 2층 열람실 스터디카페식 등으로 재정비
상태바
전북대 의과대학, 의학분관 2층 열람실 스터디카페식 등으로 재정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6.0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임석태)이 코로나19와 4차 산업혁명시대로 인해 변화된 교육 패러다임에 발맞춘 교육환경 개선에 나서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전북대 의대는 최근 의학분관 2층 열람실을 재정비해 변화된 교육 서비스 환경에 맞춰 비대면과 온라인, 원격학습 등으로의 교육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개소했다.

이번에 문을 연 학습공간은 의학분관 2층에 연면적 432.29㎡ 규모로 리모델링됐다. 의대 발전기금과 혁신지원사업, 대학회계 등 1억5700여만 원이 투입됐다. 이 공간에는 110석 규모의 스터디카페식 열람실과 44석 규모의 심화학습용 열람실, 그리고 학업에 지친 학생들이 휴식할 수 있는 휴게실 등이 갖춰졌다.

새로 조성된 의학분관 2층 공간은 의사 국가고시의 시험 유형변화와 이른바 MZ세대로 대변되는 학생들의 변화된 학습방법에 대해 대학이 선제적으로 보조를 맞췄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밀레니얼 세대의 학습 방법을 수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독서실 열람대 배치를 탈피해 조별 수업과 학습 간 협업에 중심을 둔 스터디카페식 공간으로 조성돼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강훈 학생(의학과 4년)은 “그동안 학생들이 함께 스터디 등을 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없어 아쉬웠는데 이러한 공간이 생겨 기쁘다”며 “우리 학생들이 이곳에서 다양한 협업을 통한 학습을 통해 교육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아이디어도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임석태 의대학장은 “새롭게 변화된 학생들의 교육 패러다임을 수용할 수 있는 도서관을 학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미래를 이끌 창조적 인재양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많은 학생들이 이곳을 통한 협업과 다양성 있는 경험을 통해 창의성을 키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