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0:06 (목)
전북교육청, 학교주관 공동구매 개정 지침 안내
상태바
전북교육청, 학교주관 공동구매 개정 지침 안내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6.0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공정하고 투명한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 운영을 위해 개정한 관련 지침을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도교육청은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급 학교의 문제점 및 문의 사항들을 파악해왔고, 도내 교복 제작·납품업체들과의 만남을 통해 교복 제작업체의 현실과 고충에 대한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쳤다.

또한 교육지원청 교복업무 담당자들과의 협의회를 실시해 학교와 업체를 통해 수렴된 의견들을 검토한 후 최종적으로 ‘2022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 운영 요령’을 개정완료 했다.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의 공정한 운영을 저해하는 요소들을 배제하기 위한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교복 디자인 변경 및 신규 제작 시 전북대학교 의류학과와의 협업을 통한 새롭고 창의적인 디자인의 교복 제작 등 학교가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서 참고할 수 있는 유용한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도교육청은 2022학년도 교복구입비로 96억 6500여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며 중·고·특수학교 신입생 및 타 시도 전입생에게 1인당 30만 원, 학교 급당 1회 지원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및 계약과정에서 학교들이 업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개정된 지침을 통해 많은 학교들이 업무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었으면 한다”면서 “교복업체들도 공정한 교복 학교주관 공동구매 문화 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