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03:31 (화)
군산소방서, 에너지 저장장치 화재대응대책 개발
상태바
군산소방서, 에너지 저장장치 화재대응대책 개발
  • 전민일보
  • 승인 2022.05.3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탄소중립’, 'RE100' 등의 환경 중심의 에너지 정책은 필연적으로 글로벌 어젠다가 되었다.

특히 2016년 발효된 파리기후변화협정 이후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는 강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 정부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20~2034)을 통해 미세먼지·온실가스문제 대응을 위해 석탄발전을 과감하게 감축하고 2040년 재생에너지의 발전비중을 30~35%를 목표로 2034년까지 지속 확충할 것을 발표하며 신규 발전설비 투자도 재생에너지에 집중될 것이라 전망했다.

또한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2018년 6,778Twh에서 2030년 12,522Twh 까지 84.7% 증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ESS(Energy storage system)은 이와 같은 시대의 트렌드를 관통하는 핵심 장치라 할 수 있다. 재생에너지 발전을 통해 생성된 에너지를 저장하여 안정적인 전력 수급에 ESS는 필수장치이다. 발전 설비에 대한 과잉투자를 방지하고, 정전 시에도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하며 전기의 불규칙한 수요와 공급을 조절한다.

하지만 꼭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리튬이온 등을 이용한 ESS는 열이나 충격에 민감하여 폭발 및 화재의 위험성이 크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존재한다. 적은 부피에도 불구하고 방대한 에너지를 저장하고 있는 ESS는 화재 발생 시 막대한 양의 에너지를 방출하며 그 지속시간 또한 길다. 모든 에너지가 방출되기 전까지 진압이 쉽지 않고, 연쇄적인 폭발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어 접근 자체가 곤란한 경우가 많다.

현재 ESS는 2022년 4월 기준 전국 총 2,184개소에 설치되어 있으며, 전라북도에는 333개소, 군산 27개소에 설치되어 있고, 2017년 전북 고창군 ESS에서 처음 발생한 화재는 2022년 5월 전남장성 화재까지 총 36건이 발생했다. 이에 우리 소방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ESS설비에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제도적으로 안전사고 예방책을 모색하고, ESS 화재 진압기술을 개발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군산소방서는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대응능력을 갖추기 위해 지난 4월부터 화재대응역량 강화 TF팀을 가동하였으며, ESS화재 전문기업인 가드케이와 협력하여 이동식 차폐장비(화염방패)를 제작하였다.

차폐장비의 특징은 900℃이상의 화염에서 복사열을 차단하고 0.9Mpa의 압력으로 40mm소방호스의 무인방사가 가능하다. 군산소방서는 차폐장비를 활용한 프로텍트-어택(Protect-attack) 전술로 개선된 『ESS화재 표준작전절파(SOP)』를 만들어 전국에 설치되어 있는 2천여개의 ESS화재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김시창 군산소방서 지휘조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