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전주시-LX, 공간정보 분야 창업 지원
상태바
전주시-LX, 공간정보 분야 창업 지원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5.1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공간정보 분야 창업기업을 육성한다.

전주시와 LX,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11일 전주부시장실에서 박형배 부시장과 최규명 LX 부사장, 이영로 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간정보 창업 생태계 구축을 골자로 한 지역ICT기업 창업지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와 진흥원은 혁신적인 창업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산업융복합 지식산업센터 안에 공간정보 분야 창업기업을 위한 158.9㎡(48평) 규모의 입주 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LX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 실현과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공간정보 등 창업기업 5개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LX는 전북 공간정보 활용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한 입주기업 선정, 창업기업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 판로 개척 및 역량 강화를 통한 창업자금과 인력양성 및 컨설팅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이르면 다음 달 전북공간드림센터가 설치·운영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공간정보 분야의 인력양성은 물론 창업 활성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배 전주부시장은 “전북 공간드림센터를 조성함으로써 지방이전 공공기관의 동반성장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인재 양성 협력의 밑거름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공간정보가 첨단정보기술과 융합돼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는데 LX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