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01:04 (월)
강임준 “금품설 허위사실, 경선불복 정치공작 강력 대응”
상태바
강임준 “금품설 허위사실, 경선불복 정치공작 강력 대응”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2.05.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예비후보, 재경선 노리는 경선불복 세력들의 치밀한 공작 주장
“돈봉투 받았다”밝힌 김종식 도의원 경찰에 고소

강임준 군산시장 예비후보가 자신으로부터 돈봉투를 받았다고 밝힌 김종식 전북도의원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강 예비후보는 9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종식 도의원 예비후보에게 단 한 푼의 돈을 준 적이 없다며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김종식 도의원 예비후보자의 주장이 군산시장 경선불복 세력들의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강 예비후보는 군산시장 경선불복 세력들이 지난 1일부터 시·도의원 경선 결과가 나오자 김종식 도의원을 접촉하고 다른 낙선 후보자들과도 접촉한 것이 확인됐으며, 낙선후보에게 돈을 받았냐고 확인까지 했다고 말한 뒤 이들은 김 의원의 주장이 언론에 보도된 다음 날인 7일 민주당 중앙당을 직접 찾아가 경선 확정자 교체를 요구하는 서류를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선불복 세력들은 군산을 재경선 지역으로 만들려고 음모와 정치공작 일환으로 이번 김종식 도의원 예비후보의 금품 수수 주장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SNS 가짜계정을 통한 흑색선전, 가짜계정을 통한 불법적인 정치 유료광고, 경선 이틀 전에 불법적인 대량 문자의 무차별 살포 등 이번 군산시장 경선이 어느 때보다 혼탁스러웠으며 김종식 도의원 예비후보도 그 연장선이다고 주장했다.

 

강 예비후보는 9일 오전 전북경찰청에 김종식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직접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민주당 전북도당에 당규 위반으로 징계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임준 예비후보는 경선 불복은 정당정치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것이고, 민주주의를 뿌리부터 흔드는 명백한 범죄다. 제 정치 인생을 걸고 끝까지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종식 도의원(군산2선거구)은 지난 6, 지방선거 경선 과정에서 강 시장으로부터 한 차례, 강 시장 캠프 인사로부터 한 차례 등 두 차례에 걸쳐 200만원씩 총 400만원 가량을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
  • 여수 해양공원 품은 ‘더 로제 아델리움 해양공원’ 주상복합아파트 7월 분양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