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전주국제영화제가 투자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영화 4편 주목
상태바
전주국제영화제가 투자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영화 4편 주목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5.0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독립·예술영화에 직접 투자를 해 저예산영화 제작 활성화를 도모하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영화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2000년 ‘혁신’이라는 기조 아래 시작된 전주국제영화제는 단편 옴니버스 프로젝트 ‘디지털삼인삼색’을 매해 선보여 총 42편의 작품을 발표하면서 영화예술의 시대정신을 담는 창구로서 기능해왔다.

2014년부터는 창작자들이 내용과 형식 모두에서 보다 자유로운 표현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장편영화 제작지원으로 그 방향을 바꾸었다. 이는 영화산업계 내에서 영화제가 할 수 있는 또 다른 기능을 선보이며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분기점으로 기록된다. 올해 9년 차에 접어든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지금까지 27편의 영화를 소개해왔다.

지난 2년여간 전 세계를 멈추게 한 코로나 감염증의 영향 아래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역시 작품들이 안전하게 제작되고 가능한 곳에서 상영돼 관객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올해는 4편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극영화,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등 그 장르도 다양하다.

우선 <시간을 꿈꾸는 소녀>는 남의 운명을 봐주는 무녀 수진이 정작 자신의 길을 고민하며 새로운 행동을 감행해 보는 이야기다. 주어진 운명 같은 삶에서 인간은 어디까지 선택하며 살 수 있을지 질문하는 작품으로, <춘희막이>(2015), <행복의 속도>(2020)를 통해 캐릭터의 힘을 보여준 박혁지 감독의 신작 다큐멘터리이다.

<입 속의 꽃잎>에서 영화 초반 전 세계 최대 규모 꽃 시장을 관찰하던 카메라는 불치병에 걸린 남자가 우연히 파리의 한 카페에서 낯선 이와 나누는 대화로 포커스를 옮긴다. 루이지 피란델로의 희곡에서 영감을 받은 이 작품은 인간 조건에 따라 시간과 삶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다를 수 있는지를 가늠해 보게 한다.

한편 <애프터워터>는 픽션, 다큐멘터리, 실험영화가 자유롭게 혼합된 형식으로 세 개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와 과거, 미래일지도 모를 시간 단위를 통해 전 세계의 호수와 숨겨진 보물을 연구하고 비교하며 실패한 유토피아와 집단적 꿈, 과거의 유적과 미래를 이미지로 표현한 영화다.

<세탐정>은 이 시대의 고통을 짊어진 것처럼 보이는 도시를 배경으로 젊은이들이 느끼는 무정부주의에 대한 희망과 보장되지 않는 미래에 대한 환상을 표현하는 이야기다. 미술작가로 실험영화를 만들던 아르헨티나 예술가, 알란 마르틴 세갈의 장편 데뷔작이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