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4:52 (목)
천호성 전북교육감예비후보, 대학서열화구조 타파위해 통합국립대학체제 구축 강조
상태바
천호성 전북교육감예비후보, 대학서열화구조 타파위해 통합국립대학체제 구축 강조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4.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호성 전북교육감 예비후보가 초중등교육의 정상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중심으로 고착화된 대학 서열화 구조 타파를 위해 통합국립대학 체제의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천 후보는 "우리나라는 서울공화국이라는 오명 속에서 철저히 수도권 중심으로 대학 서열화 구조가 고착되어 있는데 학벌주의, 과열 입시경쟁과 공교육의 파행, 지역 경쟁력 약화 등의 연쇄 고리를 형성해 한국 사회를 좀먹고 있는 중대한 병폐다"고 24일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감 후보로서 초중등교육의 정상화뿐만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대학 서열화 구조는 반드시 타파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선진국에서도 어느 정도 대학의 서열은 존재하지만 상위권 대학들이 전 지역에 분산 배치되어 지역발전에 일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통합국립대학 체제, 즉 서울대를 포함하여 지역의 10개 거점국립대학 간 통합네트워크 체제를 구축해 공동학위제를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천 후보는 "구체적인 시행방식으로 먼저 지역 고등교육의 중심인 거점국립대학들이 지역 특색에 어울리는 특성화 학부와 대학원 교육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서울대 수준의 교육력과 연구역량을 갖추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각 대학의 온·오프라인 강의를 공유하여 이를 학점으로 인정하고 학생교류를 활성화하며 공동 선발과 공동학위에까지 이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