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4:05 (목)
전북교육청, 시민감사관 상반기 실지감사 착수
상태바
전북교육청, 시민감사관 상반기 실지감사 착수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4.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시민감사관 상반기 실지감사에 착수했다. 20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시민감사관 7명이 감사 1반과 감사 2반으로 나뉘어 5개의 안건에 대해 진행하는 ‘2022년 상반기 시민감사관 실지감사’가 오는 29일까지 진행된다.

시민감사관들은 △고교학점제 선도학교 운영 및 준비에 관한 사항 △학생안전을 위한 통학차량 지원 정책 등에 관한 사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진행 사항 등에 관한 검토 △위기학생 예방 및 학교 상담제도에 관한 사항 △도내 중·고 학생의 민주주의 원리 등 교육 및 정책에 관한 사항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감사활동 종료 후에는 교육감에게 시민감사관협의회 명의로 감사결과 의견서를 제출하고, 교육감은 그 의견서를 충분히 검토·처리 후 결과를 시민감사관에게 통보하도록 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신뢰받는 투명하고 공정한 교육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시민감사관제도를 꾸준히 운영하고 있다”면서 “정책 전반에 대한 의견 제시뿐 아니라 실지감사에 참여해 교육행정을 객관적 시각으로 평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전라북도 공공기관의 주요 사업과 부패 취약분야에 대한 감시와 조사, 평가를 위해 변호사·건축사·기술사 등 외부전문가들을 위촉해 공정성을 높이고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위해 2012년부터 시민감사관제를 운영해 왔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