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23:19 (수)
'층간소음 갈등'...윗집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묻힌 30대 붙잡혀
상태바
'층간소음 갈등'...윗집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묻힌 30대 붙잡혀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4.1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겪던 이웃집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하려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등 혐의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3시께 익산시의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살던 B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묻은 분비물을 발라 전파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현관문에 설치된 보안카메라에 찍힌 A씨의 수상한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평소 층간소음으로 아랫집과 마찰이 있었는데 이로 인해 A씨가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B씨의 현관문에서 검체를 채취해 관련 당국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법리 검토를 거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