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전북지역 2월 소비심리 '꽁꽁’
상태바
전북지역 2월 소비심리 '꽁꽁’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3.3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전북지역 소비가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도내 소비 심리가 또다시 얼어붙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2022년 2월 전북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북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71.2로 전년 동월 대비 19.0%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20년 2월 65.1을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대형소매점 판매액 지수도 88.2로 전년 동월 대비 8.1% 감소했다.

전북지역 판매액지수는 가전제품, 오락·취미·경기용품 등은 증가했지만 화장품, 음식료품, 신발·가방 등이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전북지역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3.5%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화학제품(-7.1%)과 금속가공(-17.3%)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통신(-10.7%)은 감소했다.

그러나 전기·가스·증기업(12.2%) 기계장비(10.9%) 식표품(5.1%)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북 광공업 출하는 3% 증가했으며 재고는 11.1%가 감소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