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원자재값 급등에...전북지역 제조업체 체감경기 ‘암울’
상태바
원자재값 급등에...전북지역 제조업체 체감경기 ‘암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3.2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제조기업들이 2분기 경기상황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가파르게 치솟고 있는 유가 및 원자재가격 상승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전주·익산·군산·전북서남상공회의소의 협의체인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가 공동으로 도내 111개 제조업체에서 회수된 ‘2022년 2/4분기 전북지역 제조업체 기업경기전망조사’를 분석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가 92로 나타나 전북지역 기업들이 느끼는 2분기 경기전망은 지난 분기와 마찬가지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기실사지수는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이면 반대다.

도내 기업들의 항목별 경기전망을 살펴보면 영업이익(91)과 자금조달(80), 공장가동여건(89)은 기준치를 밑돌며 다음 분기에도 부진을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긍정적 전망과 부정적 전망이 선명하게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전자(125), 섬유의복(120), 자동차(110) 업종은 2분기 경기활황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하였으나, 식음료(88)를 비롯해 종이나무(86), 기계부품(92), 화학관련 제품(79) 제조업의 경우는 기준치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역의 주력산업의 하나인 화학관련 업종은 최근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과 국제유가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2분기에 어려움이 예상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 규모별로 대기업의 BSI는 117로 2/4분기 경기상승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낸 가운데, 중소기업은 85로 기준치 100을 넘지 못하며 2분기 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경영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대내외 리스크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절반 정도인 45.3%가 ‘유가·원자재가 상승에 따른 생산비용증가’를 꼽은 가운데, ‘코로나 여파 지속에 따른 내수 침체(34.5%)’, ‘중대재해처벌법 등 기업 부담법안 시행(6.4%)’, ‘국내 금리인상 기조에 따른 이자비용 증가(4.4%)’, ‘글로벌 공급망 문제로 인한 생산 차질(3.4%)’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윤방섭 전북상협 회장은 “최근 국제유가·원자재가격 등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우리나라 경기와 수출입 전망에 변동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정책당국은 규제완화 등 기업친화적 경영환경 조성, 노동관련 제도 개선, 내수시장 활성화, 원자재가 안정 등 기업의 원가 부담 해소에 정책역량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