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2 03:43 (목)
완판본문화관, '초천자문' 영인본 발간
상태바
완판본문화관, '초천자문' 영인본 발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2.2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판본문화관(관장 안준영) 학술사업의 네 번째 결과물 '초천자문(草千字文)' 영인본이 발간됐다. 완판본문화관 소장 유물인 '초천자문'은 조선의 명필 서예가인 한호(韓濩, 한석봉)가 1597년 가을에 초서체로 쓴 천자문을 간행한 책이다. 1899년에 중간(重刊)된 목판을 사용하여 1911년 8월 22일 전주 서계서포에서 발행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조선시대 천자문 관련 서적은 한자 기초 입문서, 습자교본(習字敎本), 한시 학습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기 위해 간행됐다. 한자 기초 교육을 위해 천자문을 간행한 경우에는 해당 한자를 큰 글자로 제시하고, 그 아래에 한자의 훈(訓)과 음(音)을 한글로, 한자의 뜻은 한문으로 풀이하는 형식을 취한다. 

완판본문화관 소장 '초천자문'은 글자 쓰기를 익히기 위한 습자교본을 목적으로 편찬되었다. 본문은 한호가 쓴 천자문 초서체가 음각(陰刻)으로 새겨져 있다. 초서체를 쉽게 대별할 수 있도록 동그란 원 안에 작은 글자로 해서체, 본문의 상단에는 전서체가 양각으로 판각되어 있다. 한 페이지에 전서체, 해서체, 초서체 다양한 서체로 천자문을 만날 수 있어 한자 습자 교본에 충실한 편찬 의도를 보여준다. 

안준영 관장은 “초천자문은 음각과 양각이 혼용되어 있는 판각 기법과 간행 목적에 따라 책의 체재와 내용이 편집되어 있어 출판문화의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앞으로도 영인본의 지속적인 발간을 통해 완판본의 다양성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