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5:18 (월)
'기업의 달인되기', 전북대 대표 취업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상태바
'기업의 달인되기', 전북대 대표 취업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2.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이 스스로 주도적인 활동을 통해 입사 목표 기업을 직접 방문해보고 기업 정보와 취업 관련 준비 역량 등을 스스로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기업의 달인되기’ 프로그램이 이제 완연하게 전북대를 대표하는 취업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년 여름과 겨울방학에 시행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에 이번 겨울방학에는 28개팀 81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팀별로 기업을 분석하고 직접 탐방해 인사담당자나 취업 선배를 만나 입사에 필요한 취업역량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북대는 기업의 달인되기 프로그램이 종료된 17일 이들에 대한 탐방 보고서를 제출받아 발표심사를 통해 우수 성과를 올린 14개 팀을 선정, 상금을 수여하며 지난 활동을 격려했다. 방역지침에 따라 소규모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 LG화학 그리고 OCI를 찾아 기업 분석과 직무 관련자 인터뷰 등을 충실히 내놓은 「전북FC」팀의 김슬빈·신가은·양서윤(이상 화학공학부)·김유라(화학과) 학생이 영예의 대상과 1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와 함께 한국식품클러스터진흥원, 푸르밀 등을 탐방한 김라연·유다현·이주연·임연지(식품공학과) 학생팀과 금융감독원, 전북은행 등을 탐방한 김현채·유세원·전소영(경영학과) 학생팀, 팜앤코, 코스맥스 등을 탐방한 문민지·박지유·신예린·이가연(화학과) 학생팀 등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대상을 받은 김유라 학생(화학과 4년)은 “‘기업의 달인되기’프로그램 덕분에 기업 현직자 분과 부담 없이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는데 직접 탐방을 하다 보니 외부에서는 관심이 없을 수 있는 기업과 산업의 세세한 부분까지 알게 된 거 같아 도움이 됐다"며 “이번 프로그램 참여를 계기로 앞으로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서 취업준비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다”고 취업준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