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30 13:55 (수)
동국대, 2022년 봄 학위수여식 개최
상태바
동국대, 2022년 봄 학위수여식 개최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2.1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11시부터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
동국대, 2022년 봄 학위수여식 모습
동국대, 2022년 봄 학위수여식 모습

동국대(총장 윤성이)는 17일 오전 11시부터 온·오프라인으로 「2022년 봄 학위수여식」을 거행했다. 학위수여 인원은 학사 2,146명, 석사 665명, 박사 104명 등 총 2,915명이다.

학위수여식을 주관한 동국대 총무처(처장 정경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단과대학별 대표 및 수상자가 참석하는 <중강당 학위수여식>과 단과대학 및 학과별로 진행되는 <개별 학위수여식>으로 나눠 개최했다.

동국대 공식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된 <중강당 학위수여식>은 ▲개식 ▲삼귀의례 ▲국민의례 ▲내빈소개 ▲학사보고 ▲총장 식사 ▲이사장 치사 ▲총동창회장 축사 ▲공로상 수여 ▲학위수여 ▲교가제창 ▲사홍서원 ▲폐식 순으로 진행됐다.

윤성이 동국대 총장은 졸업식사를 통해 “여러분은 ‘청춘’이다. 청춘은 젊은 나이 또는 꽃다운 시절을 뜻한다. 인생에 한 번 뿐인 푸른 봄날, 여러분이 실패하고 또 실패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선 안 된다. 청춘은 말 그대로 푸르고 따스하며 아름다워야 한다”고 위로를 건넸다. 이어 “두려움 없이 대담하게, 실패를 뛰어넘고 성공을 이루며 위대한 여러분의 인생을 개척해 나가기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국대 개교 115년 만에 처음으로 바뀐 새 학위복도 이날 첫 선을 보였다. 한국 패션계의 거장 이상봉 디자이너가 만든 새로운 학위복은 ‘한국적 전통미’와 동국대만의 특성을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졸업생들도 새 학위복에 만족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동국대가 학위수여식 분위기 조성을 위해 캠퍼스 곳곳에 설치한 야외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며 대학생활의 마지막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한편, 이날 의미 있는 기부금 전달식도 열렸다. 재학 중 장학금을 받은 졸업생들이 후배들을 위한 내리사랑으로 장학금을 다시 기부했다. 주인공은 강성우(경영정보 18), 곽재신(행정 16), 신승제(법학 17), 이재원(체육교육 16) 군 등 총 4명.

이들은 오전 10시, 윤성이 동국대 총장을 만나 후배들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써 달라며 1,300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이들의 뜻에 따라, 재학생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신승제 군은 “얼마 전 선배들이 후배들의 학업을 지원하고 내리사랑을 실천하는 「졸업생 선순환 장학」을 알게 됐다. 좋은 취지의 장학인 만큼 망설임 없이 기부를 결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강성우 군은 “재학 중 많은 장학금을 받았다. 받은 만큼 후배들에게 돌려주고 싶어 기부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곽재신 군은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졸업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앞으로도 꾸준히 기부를 실천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재원 군도 “불자의 한 사람으로서, 학교 발전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후배들에게 베풀 수 있는 자랑스러운 선배가 되겠다”고 말했다.

동국대는 앞으로 장학 수혜자의 재기부를 통해 후배사랑을 실천하고 동국대 구성원 간 유대감 형성을 위해 「졸업생 선순환 장학」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잇딴 감나무골 재개발 민원에도 주민 안전 '수수방관'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