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하림 노동자도 국민이다...비정규직이제그만전북공동행동, 하림-익산시에 성명서 발표
상태바
하림 노동자도 국민이다...비정규직이제그만전북공동행동, 하림-익산시에 성명서 발표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2.01.2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중인 익산의 (주)하림 공장에 대해 사업주와 익산시에 이들에 대한 건강권을 확보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비정규직이제그만전북공동행동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하림 공장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데, 대부분의 확진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가장 높은 5~60대 여성 노동자들이다"며 "하지만 익산시와 고용노동부, (주)하림은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노동자들을 코로나19 공포에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온 사회가 불안속에 하루하루 보내고 있는 요즘, 노동자이기 전에 국민으로서 감염벙으로부터 안전할 권리,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 등 기본적인 사실로부터 배제되고 있는 (주)하림의 노동자들을 더 이상 공장에 가둬서는 안된다"며 "노동자의 건강권을 침해하는 (주)하림은 지금 즉시 코로나19로부터 노동자의 목숨을 지켜내고, 방역당국은 하루속히 도민들의 건강권을 확보할 방안을 모색하며 확산방지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