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4 23:03 (화)
민주당, 홍준표 의원의 ’尹‘과의 회동, 공천 요구설 한심
상태바
민주당, 홍준표 의원의 ’尹‘과의 회동, 공천 요구설 한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1.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직 관심은 자리다툼밖에 없다 비판

민주당은 전날 저녁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특정 인사를 재보궐 선거에서 공천해 달라고 요구한 것을 두고 당내 잡음이 일고 있는 데 대해 "나눠 먹기 다툼이 윤석열 후보표 쇄신이냐, 아니면 국민의힘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도 오직 관심은 자리다툼밖에는 없는 것인지 정말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조오섭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이 또다시 공천을 둘러싸고 볼썽사나운 집안싸움을 연출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치권은 이날 아침 홍준표 의원이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곽상도 전 의원의 사퇴로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대구 중남구 지역구에도 자신과 가까운 인사를 각각 추천했다는 말이 나돌았다. 

이에 대해 조 대변인은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위 본부장이 홍준표 의원에게 '구태를 보이면 지도자 자격은 커녕 우리 당원 자격도 인정 못 받을 것“이라 일갈했다며, "경선에서 자신을 지지해줬다고 공천을 달라는 홍 의원도 뻔뻔하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들이받은 권영세 의원이나 이준석 대표도 국민은 신경 쓰지 않는 오만한 태도"라고 꼬집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