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09:39 (화)
지선 입지자들, 선대위 감투 쟁탈전
상태바
지선 입지자들, 선대위 감투 쟁탈전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2.01.2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개 각종 직함, 임명장 남발
선거홍보용 활용 위한 확보경쟁
차별성 떨어져 부작용 우려 지적

대선과 지방선거가 3개월 간격으로 치러지면서 선대위의 각종 임명장 남발과 이를 받기 위한 지방선거 입지자들의 보이지 않는 쟁탈전이 펼쳐지고 있다. 대선 선대위는 조직과 직능 세불리기 수단으로, 지방선거 입지자들은 경력 쌓기 등 선거홍보용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은 너도나도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각종 직함을 확보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대선(3월 9일)과 지방선거가 맞물릴 수밖에 없다보니 최대한 이재명 대선후보와 연계성을 강조하기 위한 일종의 홍보수단이다. 

지방선거 입지자들이 최근 지역 언론에 배포한 대선 선대위 임명과 관련해 남발되고 있는 직함은 대충 추려도 수십여 개에 이르고 있다. 단체장 후보군의 경우 거의 대부분 선대위와 관련한 각종 직함을 복수로 임명된 상태이다. 

도내 지방선거 입지자들이 임명받은 직함은 △선대위 조직혁신단 단장 △국민특보단 더불어미래지부 공동단장 △전북 총괄특보단장 △민주당 시민정책제안특보단장 △민주당 균형발전위 공동위원장 △미래경제단장 △자치분권위원회 특보단 부단장 △전북4050위원회 공동본부장 △자치분권위 전주본부장 △농어민위원회 공동위원장 △선대위 정책본부 부본부장 △지역경제특보 △정치개혁특보 등 그야말로 각종 직함과 임명장 홍수를 이루고 있다. 

입지자 본인도 헷갈릴 정도 다수의 직함과 임명장을 받은 사례도 많다. 같은 선거구의 입지자 중에서 같은 선대위 직함을 임명받는 웃지 못 할 촌극도 연출되고 있다. 이렇다보니 선대위 직함을 받지 못하는 입지자들은 중앙정치권과 인맥이 부족한 것으로 비춰지고 있을 정도이다. 

특히 민주당은 ‘대선 기여도'를 평가해 지방선거 공천룰에 반영한다는 지침을 발표한바 있어 지방선거 입지자들의 선대위 직함 경쟁은 날로 치열 해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정치신인들에게 있어 선대위 직함 확보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이다.  

예전에는 대선후보 또는 소속 정당의 대통령과 촬영한 사진을 선거용으로 홍보했으나, 공직선거법에 저촉되면서 이제는 선대위의 각종 직함 확보 쟁탈전이 전개되고 있다. 대선 선대위 입장에서는 지역조직 구축과 지지층 결집 측면에서 손해 볼 것이 전혀 없는 실정이다.

지역정가의 관계자는 “전북처럼 민주당 지지색이 짙은 텃밭에서 대선 후보와 연관성, 즉 인연을 강조하려는 경쟁은 불가피하다”면서 “여느 선거와 비교해도 올해는 선대위 직함 남발이 심해서 유권자들에게 차별성을 부각시키지 못하는 부작용마저 속출 할 지경이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