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8 02:33 (수)
'왜 욕해' 술 취해서 지인 16회나 찌른 40대, 징역 7년 선고 
상태바
'왜 욕해' 술 취해서 지인 16회나 찌른 40대, 징역 7년 선고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2.01.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유예 기간에도 술에 취해 지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가 결국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는 살인 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함께 도피를 도운 B(48)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주어졌다.

A씨는 지난해 8월 31일 오전 5시 50분께 전북 지역의 한 상가에서 지인인 C(54)씨의 어깨와 팔, 옆구리 등을 흉기로 16차례나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술자리에서 C씨가 "왜 욕을 하냐"며 따지자 격분해 흉기를 휘두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지만, 이와 같은 행위는 경험칙과 상식에 비춰보면 살인의 고의가 있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살인죄는 매우 무거운 범죄인 만큼 용납될 수 없고, 피해자 역시 엄벌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에게 다수의 폭력 전과가 있고 집행유예 기간 중 이런 범죄를 또 저질른 만큼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판시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