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09:37 (화)
전주페이퍼, 골판지 원지 기업으로 탈바꿈 완료
상태바
전주페이퍼, 골판지 원지 기업으로 탈바꿈 완료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1.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페이퍼가 지난 하반기 골판지 원지 생산 확대 및 ESG 경영 강화를 위한 300억 규모의 투자를 완료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생산에 들어간다. 

이로써 전주페이퍼는 전체 생산 지종에서 골심지 비중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리게 되며, 연간 총 100만 톤의 생산량을 갖게 됐다.

전주페이퍼는 2018년부터 기존 신문용지 생산 설비를 골심지 생산까지 가능하도록 개조해 골심지 생산량 확대에 꾸준히 힘써왔다. 2020년에는 운영 혁신 활동인 ‘TOP21’ 프로젝트를 통해 경쟁력 제고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들어갔고, 지난해에는 추가 설비 투자를 단행해 연간 20만 톤의 골심지 생산량을 추가로 확보했다.

현재 단일 공장으로 국내 최대의 골판지 원지 생산 기업으로 올라섰다.
이외에도 최근 대두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전력 및 스팀 생산 과정에 발생하는 질소산화물(NOx) 배출량 감축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탈질설비를 전주페이퍼와 계열사인 전주원파워 공장에 구축하고 있다.

전주페이퍼 관계자는 “전주페이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시대적 흐름에 맞는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올해는 전주페이퍼가 골판지 기업으로써 입지를 굳히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전주페이퍼는 환경친화적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매년 100만 톤의 폐지를 재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에 기여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전주시와 '천만그루 정원 도시' 협약을 맺으며 전주 산업단지 인근에 정원과 숲 조성을 위해 5억 원을 후원한 바 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